Release출시

Home > Album > Release

HOLA!

Artist : Cubanism

Genre : Latin Music (World Music)

Media : 1CD

Release Date : 20160806

트랙리스트

1. 집에가지마                              4:46

2. 어쩌다보니                              5:20

3. Vamos a bailar (Remastering Ver.)       3:30

4. Cumbanchero  (Remastering Ver.)         4:39

5. 집에가지마 (Radio Edit)                 4:30

 

수록곡 소개

01.

타이틀곡인 ‘집에 가지마’는 키보드 김다희가 작사, 작곡했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최신 라틴음악의 형태인 레게톤(Reggaeton)과 살사(salsa) 리듬을 혼합한 곡으로, 전통적인 라틴 음악에서 벗어나 신디사이저가 리드하는 트렌디한 사운드와 드럼 비트가 흥겨움을 더하는 댄스곡이다. 걱정과 고민을 버리고 오늘을 즐기자는 메시지가 담긴 가사에 보컬 김민정의 파워풀한 보이스가 더해져 더욱 매력적으로 다가오는 곡이다.

 

02.

또 다른 신곡 "어쩌다보니"는 에너지 있는 송고리듬의 곡이다. 퍼커션 전유진이 쓴 곡으로 롤 모델인 쿠바의 인기 그룹 로스방방(Los Van Van)의 사운드를 자신들의 노래에 접목시켜 보고자 한 실험적인 곡이기도 하다. 비교적 쓸쓸한 가사와 달리 밝은 멜로디와 힘찬 리듬을 붙여 이별 후의 쿨 한 듯 쿨 하지 못 한 상황을 재미있게 표현했다. 특히 이번 곡에서는 아프로큐반 음악에 사용되는 기타인 '뜨레스'를 연주하여 장르에 한 걸음 더 다가가 보았다. 피아노와 뜨레스 몬뚜노의 조합을 귀기울여 듣는 것도 색다른 즐거움이 될 것이다.

이와 동시에 첫 번째 싱글앨범을 통해 많은 사랑을 받았던 ‘Vamos a bailar(다함께 춤을)’과 연주곡인 ‘Cumbanchero(축제)’도 리마스터링하여 함께 수록했다.

 

03.

피아노 김은경의 곡인 ‘Vamos a Bailar(다함께 춤을)’은 다이나믹한 리듬과 정열적인 분위기를 가진 살사음악이다. 한글 가사를 도입한 첫 시도로 보다 친숙하고 쉽게 큐반음악을 즐길 수 있게 한 곡으로 큐바니즘을 대중들에게 알린 곡이기도 하다.

 

04.

‘Cumbanchero(축제)’는 키보드 김다희가 뜨거운 태양 아래 춤추는 정열적인 라틴댄서들과 흥겹게 축제를 즐기고 있는 사람들을 상상하며 만든 곡이다. 곡 중간에 리듬이 체인지되면서 오르간과 일렉기타 솔로가 더해져 한층 더 강렬한 인상을 주며 전통적인 라틴리듬에 록적인 요소가 들어가 독특하면서도 중독성이 느껴지는 곡이다. 

 

 

*앨범 이미지 및 설명

미니 LP사이즈(20X20cm)로 제작된 'HOLA' EP앨범은 큐반느낌이 물씬나는 이국적인 컬러와

각 포지션별 일러스트 이미지를 통해 밴드의 특징을 강조, 자유롭고 흥겨운 여성 7인조

아프로큐반 라틴밴드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표현함.

앨범리뷰

대한민국 유일의 여성 아프로큐반 라틴 밴드 <큐바니즘>


한국에서는 접하기 힘든 남미의 격정적인 리듬과 한(恨)을 고스란히 담아내 정통 ‘아프로큐반(Afro-Cuban)’의 소울을 느낄 수 있는 음반이 출시된다. 연주와 노래는 물론 작사․작곡까지 스스로 해내는 실력파 그룹으로 멤버 전원이 여성으로만 구성된 여성 7인조 라틴밴드 <큐바니즘(Cubanism)>! 올 여름, 남미의 이글거리는 태양만큼이나 뜨거운 열정을 담아낸 그녀들의 음악에 귀 기울여 보자.

큐바니즘은 2011년, 퍼커션 전유진을 필두로 라틴음악에 매료 돼 있던 여성 뮤지션들이 의기투합하여 결성된 팀이다. (큐바니즘이라는 밴드명은 중남미 음악인 “Cuban”에 사상, 주의 등을 뜻하는 “~ism”을 붙인 합성어) 이왕 하는 거 여자들만의 감성과 파워를 제대로 보여주자는 결심이었다. 아프로큐반을 연주하고 노래하는 국내 유일의 여성 밴드라는 정체성만큼은 단 한 번도 놓지 않은 자부심 강한 팀이다.

 

‘아프로큐반’이라는 장르는 쿠바음악으로 스페인 제국주의 시절 스페인의 음악과 그들의 노예로 끌려온 아프리카인들의 리듬이 합쳐져 탄생된 것이다. 아픈 역사를 배경으로 생겨난 음악인만큼 라틴 특유의 강렬한 리듬과 한(恨)이 어우러져 한국인의 정서와도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 큐바니즘 멤버들 역시 격정적이면서도 가슴에 사무치듯 애절한 느낌에 매료되어 밴드를 결성하게 되었다 하니 아프로큐반은 이국적이면서도 왠지 낯설지 않은, 묘한 울림과 공감대가 형성되는 음악임이 분명하다. 

큐바니즘은 결성 후 오랜 준비 끝에 2015년 초 첫 싱글 ‘Vamos a bailar(다함께 춤을)’을 발표 한 뒤 공연무대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활동해 오다 올 여름, 드디어  총 4곡을 담은 첫 번째 EP앨범 ‘HOLA(올라)’를 내놓았다.

“Hola(올라)!”  7인의 여성이 전하는 4곡의 라틴 소울

스페인어로 안녕하세요(Hola:올라)! 하며 친근하게 인사를 건네는 큐바니즘의 첫 번째 EP앨범은 수록곡 모두 멤버들이 직접 작사․작곡하였다.

국내에서는 다소 생소할 수 있는 큐반음악을 소개하고 나아가 대중들과 음악으로 소통하고자 하는 큐바니즘의 바램을 담았다. 

최초에서 최고를 향해 질주하는 <큐바니즘> 내일이 더 기대되는 밴드

- 2016 MBC ‘듀엣가요제’ <린 X 큐바니즘 보컬(김민정)> 우승

- 2016 세계밴드대회 ‘이멀겐자 페스티벌’ 한국결선 4위

- 2015 밴드경연대회 ‘무소속 프로젝트’ 3위

- 2016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거리의 악사’ 10인(팀) 선정

 

강렬한 드럼비트와 퍼커션, 시원하게 울려퍼지는 관악기와 현악기의 조화, 현란하게 리듬을 타는 피아노 연주, 그 위로 거친 듯 부드럽게 얹어지는 보컬의 허스키한 보이스…

<큐바니즘>은 2015년 발매한 첫 싱글앨범을 시작으로 각종 경연대회에 참가하며 본격적인 활동을 하게 된다. 그 결과 2015년 무소속 프로젝트 3위 입상, 2016 세계밴드대회 독일 ‘이멀겐자 페스티벌’ 한국결선 4위 등 국내외 각종 경연대회에 출전하여 좋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보컬 김민정은 MBC 듀엣가요제에 린과 함께 출연하여 ‘이밤이 지나면’이란 곡으로 우승을 차지해 또 한차례 화제가 되기도 했었다.

현재는 8월에 열리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 ‘거리의 악사 10팀’에 선정되어 영화제 관객과 만날 준비를 하고 있으며, 9월 30일/10월 1일에는 팀 결성 후 처음으로 단독 콘서트를 개최할 계획이다. 늘 열정을 증명해 보이고 있는 <큐바니즘>의 내일을 응원해 본다.